주요 내용으로 건너뛰기

스펙터 후속편은 이렇게 시작했으면 좋겠다

어느 덕후의 이상한 팬픽

런던으로부터 얼마나 달려왔을까, 자동차 창문 밖으로 바다가 보이기 시작했다. 해안도로였다. 본드는 매들린을 보며 물었다.


"잠깐 쉬었다 갈까요?"


매들린은 웃으며 고개를 끄덕였다. 속도를 줄인 자동차는 바다와 가까운 쪽 도로의 가장자리에 멈춰섰다. 도로를 지나는 다른 자동차는 없었다. 경치가 아까울만큼 한적한 해안도로였다. 날씨도 무척 좋아서 햇빛을 받아 바다를 끼고 선 은색의 애스톤 마틴 DB5는 지나온 세월이 무색하도록 아름다웠다. 운전석의 문이 열리고 본드가 내렸다. 본드는 숨을 들이쉬며 바다를 보았다. 스위스 산 꼭대기에서 만난 닥터 스완은 지금 자신의 옆에 앉아 이른 허니문을 떠나는 중이다. 미스터 화이트와의 처음이자 마지막 약속은 잘 지켜지고 있었다. 이제 목적지가 얼마 남지 않았다. 본드와 매들린은 그곳에서 일주일 정도 있을 생각이었다. 여차하면 평생 살 수도 있겠지, 거긴 아름다운 곳이니까. 이 세상 어디에서든 매들린과 함께 하겠다고 다짐했다. 짭짤한 바람이 이상하리만치 상쾌했다. 바람이 이렇게나 달게 느껴진 적이 있던가...본드는 몸을 돌려 차 안을 들여다봤다. 매들린이 선글라스를 살짝 내리고 본드와 눈을 마주쳤다. 두 사람은 살풋, 웃었다.


"얼마나 남은 거예요? 그렇게나 예쁜 곳이?"


"정말 얼마 안 남았어요. 40분 정도?"


미소를 머금은 매들린은 다시 선글라스를 걸쳤다.


"그럼 어서 달려야죠. 출발 안 할 거예요?"


"천천히 출발하겠습니다, 여왕님."


"뭐라구요?"


"이 세상 모든 시간이 다 우리 건데, 여유롭게 가시죠."


매들린이 크게 웃었다. 본드는 운전석 창문에 가슴을 얹고 차 안으로 고개를 내밀고 매들린을 길게 바라보았다. 매들린이 다시 선글라스를 조금 내려 눈을 맞추며 말했다.


"그만 봐요."


본드가 대답했다.


"그럴 수가 없는걸요."


"지금은 실크 드레스 차림도 아닌데요?"


"그런 거 상관 없어요."


"빨리 가요, 제임스. 어떤 덴지 궁금해 죽겠어요."


그때, 작은 자동차 한 대가 경적을 울리며 빠른 속도로 지나갔다. 본드가 선글라스를 쓰며 말했다.


"조그만 한게 더럽게 밟아대네."


다시 본드가 매들린을 향해 걸음을 옮기기 시작했을 때, 이번엔 은색 SUV가 달려왔다. 본드는 그 자동차를 미처 보지 못했다. SUV가 속도를 줄였고, 난데없이 총알이 빗발쳤다. 순식간이었다. 본드는 자동차 뒤로 달려가 운전석으로 향했다.


"오버하우저!"


본드는 문을 열고 차에 탔다. 안전벨트를 매며 말했다.


"블로펠드, 오버하우저, 그 놈이 시킨..."


본드는 고개를 돌려 매들린을 보았다. 조금 전까지 웃던 얼굴은 창백한 무표정인 채로 피에 젖어 있었다. 핏줄기는 이마에서 흘러내려 콧잔등에서 두 갈래가 되어 그녀의 얼굴을 적시고 있었다. 앞 유리창을 뚫고 그녀를 향해간 단 하나의 총알 자국이 선명했다. 본드가 뻗은 손이 그녀를 건드리자 힘없이 본드의 품으로 쓰러졌다. 매들린의 얼굴에서 말라가던 핏줄기 위로 투명한 눈물이 떨어졌다. 거친 손이 미처 감지 못한 매들린의 두 눈꺼풀을 덮었다.


하늘은 화창했고, 바닷바람은 여전히 달콤했다.


Flims, Books, Writings, and the other stuffs

김완순 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

댓글

댓글을 사용하지 않는 블로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