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설명을 입력하세요.
이미지 설명을 입력하세요.


* 이 포스팅은 이전 포스팅에서 이어집니다.





스포일러 주의!








<스펙터>의 마지막에서 본드는 블로펠드를 죽이지 않고 매들린과 함께 MI6를 떠난다. (Q 브랜치에 수리를 맡긴 DB5도 가져간다) 이전 포스팅에서 <유어 아이즈 온리>에 대한 오마주이자 후속편에 대한 떡밥이라는 언급을 했는데, 그 떡밥은 마지막 최종 엔딩 씬에서 그 의미를 확실히 한다.


이 엔딩에 대해 대부분 뜬금없다거나 사족 같은 엔딩, 혹은 다니엘 크레이그의 마지막 본드 무비라는 해석들을 하지만 장담하건대 그런 해석은 틀렸다고 할 수 있다.




"그전에 하나 필요한 게 있어서 말이야."
"그전에 하나 필요한 게 있어서 말이야."


우선 <스펙터>의 엔딩에서 본드와 매들린이 DB5를 타고 런던을 떠나는 장면은 <여왕 폐하 대작전>의 오마주다.


그런데 그 <여왕 폐하 대작전>을 촬영하던 당시 감독이었던 피터 헌트 감독은 조지 래젠비에게 "본드의 결혼식까지를 결말로 하고 다음편의 오프닝에서 트레이시의 죽음으로 시작하는 복수극으로 가자" 는 것을 제안한다.


그러나 촬영 과정에서 제작진과 잦은 불화에 시달리고 당시 유행하던 히피 문화에 젖어있던 조지 래젠비는 후속편에 출연할 생각이 없고 시리즈에서 하차할 것을 확실히 했다. 그렇게 세상에 공개된 <여왕 폐하 대작전>의 엔딩이 바로 "여우 주연의 죽음"이다. 시리즈를 통틀어 1960년대 당시의 액션 활극 장르에서 거의 볼 수 없던 사상 초유의 엔딩.

이미지 설명을 입력하세요.
이미지 설명을 입력하세요.


<스펙터>에서는 본드와 매들린이 서로 사랑에 빠지는 타이밍이나 전개 속도가 빠르고 또 다소 뜬금없다. 이는 <여왕 폐하 대작전>에서도 마찬가지이며 (이런 갑작스런 로맨스는 클래식 007 시리즈의 클리셰이기도 하고) 이를 <스펙터>에서 오마주한 것이다.


<여왕 폐하 대작전>에서도 <스펙터>와 비슷하게 트레이시의 아버지와 모종의 협의를 하는 도중에 서로 사랑에 빠진다.

이미지 설명을 입력하세요.
이미지 설명을 입력하세요.


<스펙터>의 엔딩에서 본드가 난데없이 DB5를 가져가는 것도 모두 이런 이유 때문인 것이다.

이미지 설명을 입력하세요.
이미지 설명을 입력하세요.
이미지 설명을 입력하세요.
이미지 설명을 입력하세요.


그리고 아직까지 본드가 숙적인 블로펠드를 죽이고 스펙터를 없애야 할 개인적인 명분도 원한도 없다. 스펙터가 아주 거대한 전지구적 범죄조직이고 블로펠드도 죽지 않았음을 확실히 했기 때문에 <스펙터>의 엔딩 씬은 결국 후속편에 대한 떡밥이 될 수 밖에 없는 것.


무엇보다도 <스펙터>의 이 장면이 그걸 확실히 증명한다.

이미지 설명을 입력하세요.
이미지 설명을 입력하세요.

<여왕 폐하 대작전>에서 습격을 받은 직후 본드가 차에 올라타고, 본드가 트레이시를 향해 고개를 돌리자 이미 죽은 트레이시의 모습이 보인다. 이게 <스펙터>에서 그대로 오마주됐다. 장면 그대로 매들린의 죽음을 암시하는 오마주인 것.

이미지 설명을 입력하세요.
이미지 설명을 입력하세요.


다니엘 크레이그도 충분한 휴식을 취한 뒤 시리즈에 복귀할 것이라는 의미의 인터뷰를 최근에 했고, ('시리즈에 다시 출연한다면 자살을 할 것이다' 라는 말은 단지 촬영 직후 지치고 피곤한 상태여서 예민한 답변을 했다고 본인이 말했다) 바바라 브로콜리도 "후속편에서도 다니엘 크레이그와 함께 하고 싶다" 고 했으며,


크리스토프 발츠도 두편을 더 계약한 것으로 보아 후속편은 매들린 스완의 죽음으로 시작할 것이라는 게 확실해졌다. 


이미지 설명을 입력하세요.
이미지 설명을 입력하세요.

결론적으로, 후속편의 오프닝에서 매들린이 죽고 스펙터에 대한 개인적 원한관계가 성립된 뒤 본드가 MI6로 복귀해 블로펠드와 스펙터와의 본격적인 대결구도를 만든 뒤 (혹은 복수를 완전히 끝내고) 다른 배우로 제임스 본드가 교체될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제임스 본드는 돌아옵니다
제임스 본드는 돌아옵니다




이상으로 [스펙터] 속 오마주 찾기 시리즈 포스팅이 끝났습니다. 다음편에서는 이런 식으로 오마주에 의존하지 말고 온전히 다니엘 크레이그의 007이라는 아이덴티티를 남기는 영화가 나왔으면 하는 덕후의 작은 바람이 있습니다.



완순군님의 창작활동을 응원하고 싶으세요?